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인재채용

  • 유솔지 연구원
  • 심규백 사원
  • 김주현 사원
  • 소혜선 사원
  • 김주옥 사원
  • 한지현 사원
유솔지 연구원
  • Q1
    현대모비스는 어떻게 지원하게 되었나요?

    대학원에 다니고 있을 때 NGV장학생으로 선발되어 현대차 그룹과 인연을 맺게 되었고 그 인연이 이어져 이렇게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NGV장학생 프로그램은 Next Generation Vehicle의 약자로 현대자동차 그룹의 미래를 그려갈 인재를 미리 선발하여 현업에 배치되기 전까지 자동차 관련 교육을 시키면서 육성해주는 산학 장학생 프로그램입니다.

  • Q2
    신입사원의 눈으로 본 현대모비스. 우리 회사는 어떤 회사라고 생각하는지
    말씀해주세요.

    현대모비스는 미국 자동차 전문지인 오토모티브 뉴스가 발표한 글로벌 부품업체 6위에 상당하는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회사입니다.
    하지만 그 역사가 다른 경쟁사들에 비해 그리 길지 않은 만큼 기술적으로나 시스템적으로 끊임없이 변하는 역동적인 회사에요.
    연구할 분야가 무궁무진하고 그에 해당하는 투자를 아낌없이 하고 있는 만큼 발전할 가능성이 많은 잠재적 능력을 가진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 Q3
    현대모비스에 입사하기 전과 후 가장 달라진 점이 있다면요?

    현대모비스 입사하기 전에는 학교 생활에 치여 삶을 돌아보는 여유가 상대적으로 좀 적었던 것 같아요.
    본업을 제외한 제가 하고 싶었던 것들에 대해서 조금만 후에 하자, 참자, 이런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현재는 제가 해보고 싶었던 것들에 대해서 시간 나는 대로 틈틈이 해보는 중입니다.
    최근에는 ‘스피닝’이라는 운동을 취미로 시작했는데 굉장히 재미있고 신나요.
    물론 앞으로 제 삶에서 달려갈 일도 많이 남아있겠지만, 입사 전후를 비교해서는 저에 대한 투자를 할 수 있는 시간과 경제적 여건이 갖춰진 것이 가장 큰 다른 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Q4
    앞으로 현대모비스에서 어떤 꿈을 펼쳐가고 싶으신가요? 포부를 말씀해주세요.

    예를 들어, 옷을 만드는 회사에서도 어떤 브랜드는 정장에 특화되어 있고 어떤 브랜드는 캐주얼에 특화되어 있듯이 회사마다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면모도 다르고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현대모비스도 자동차 부품업체로서 운전자와 동행자, 더 나아가 보행자들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업체로 특화되어 성장했으면 하는 것이 제 바람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될수 있도록 제 자리인 연구개발분야에서 사람들의 안전을 지킬수 있는 부품들을 개발하고, 사고가 나도 덜 다칠 수 있도록 연구하고 노력하겠습니다.

유솔지 연구원 작업하는 모습

직무관련

  • Q1
    현소속되어 있는 본부와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연구개발본부의 통신모듈설계팀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통신모듈설계팀은 자동차의 내부 무선통신(WIFI, BLUETOOTH 등)뿐 아니라, 외부 인프라들 간의 통신, 그리고 라디오, DMB 신호와 같이 외부로부터 송신되는 신호를 수신하는 모듈을 하드웨어적으로 설계하는 팀입니다.
    저는 그 중에서도 수신 파트에 소속되어, 어떻게 하면 각종 수신 신호에 대하여 수신 성능을 높일 수 있을지 연구하고 있어요.

  • Q2
    지금의 업무에서 어떤 점이 가장 마음에 드나요?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시나요?

    크게 두 가지를 들 수 있는데요, 첫 번째는 제 전공을 살려 일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연구개발본부 신입연구원 연수 과정 중에 인사팀과의 상담을 통해 팀 업무에 배치되기 때문에 자신이 원하는 분야에서 자신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 첫 장점이고요.
    두 번째는 연구개발본부의 고유 분위기인 복장 자율화입니다.
    복장 자율화를 통해 자유로운 분위기가 형성되고 그에 따라 연구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열린 연구환경이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열린 분위기를 바탕으로 여러 팀의 연구원들의 격의없이 협업하고 연구해, 제품이 제 성능을 낼 때 가장 보람을 느껴요.

TOP